전문가와 함께 찾는 충남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취
상태바
전문가와 함께 찾는 충남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취
  • 이통장연합뉴스
  • 승인 2019.09.20 09:35
  • 조회수 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태안주민 대상으로 문화유산답사 운영
▲ 문화재청
[이통장연합뉴스] 문화재청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는 태안해양유물전시관이 자리한 충남 태안지역 주민들을 대상으로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화유산답사’를 오는 28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전문가와 함께하는 문화유산답사’는 기존의 일방적인 답사 프로그램과 달리 관련 전문가와 15명 내외의 참가자들이 ‘사전모임’을 통해 답사지역과 관련 유적에 대한 상세한 정보와 내용을 공유한 후, 이를 바탕으로 직접 답사일정과 내용, 장소 등을 결정하여 자율적으로 진행하는 ‘수요자 중심’의 답사 프로그램이다.

지난 6월 8일에 ‘태안지역 수중발굴현장과 운하 유적을 찾아서’라는 주제로 1차 답사가 운영되었고, 9월 28일 2차 답사와 10월에 진행할 3차 답사는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하여 ‘충남지역 독립운동가들의 자취를 찾아서’라는 주제로 홍성, 태안, 예산, 당진 등의 지역에 위치한 독립운동가 관련 유적지를 충남대학교 충청문화연구소 이양희 박사의 강의와 안내로 답사할 예정이다.

태안지역 주민이라면 누구나 2차 답사를 무료로 참가할 수 있으며, 참가신청은 국립해양문화재연구소 누리집에 올라온 공고문을 참고하여 9월 23일부터 26일 오후 6시까지 전화로 접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