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부의장, 개방화장실에서의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근거 마련
상태바
김광수 부의장, 개방화장실에서의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근거 마련
  • 김송학 기자
  • 승인 2021.09.10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방화장실에서의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 마련
▲ 김광수 부의장, 개방화장실에서의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근거 마련
[이통장연합뉴스] 서울특별시의회 김광수 부의장이 대표발의한 ‘서울특별시 개방화장실 운영·지원 등을 위한 조례 일부개정조례안’이 오늘 오후 4시, 서울시의회 제302회 임시회 제4차 본회의를 통과했다.

본 개정조례안은 개방화장실에서의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에 관한 사항을 명시했다.

법률 제18302호로 개정된 ‘공중화장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구청장이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해 공중화장실 등에 비상벨 등 안전관리 시설을 설치해야 하는 설치의무를 명시했다.

이번 조례 개정을 통해 시장은 구청장과 협의해 개방화장실에서의 범죄 및 안전사고 예방을 위한 조치 등 각종 방안을 마련하도록 강조했다.

김광수 부의장은 제안설명에서 “공중화장실을 무대로 성범죄를 비롯한 강력범죄 불법촬영 발생률이 급증하는 상황이다” 며 “외부에 도움을 요청할 수 있는 비상벨마저 없는 곳이 많다”고 밝혔다.

이에 김 부의장은 “구청장이 비상벨, CCTV 등 안전관리 시설을 원활하게 설치할 수 있도록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고 주장했다.

이를 통해 개방화장실의 범죄 발생을 예방하고 서울 시민 누구나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개방화장실 환경을 조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