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아시아 환태평양 라크로스 대회 경주에서 열려
상태바
2019 아시아 환태평양 라크로스 대회 경주에서 열려
  • 박무삼 기자
  • 승인 2019.06.1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부터 29일까지 9일간 경주축구공원 5·6구장에서 경기
▲ 라크로스대회 경기 모습
[이통장연합뉴스] 2019 아시아 환태평양 라크로스 대회가 오는 21일 개회식을 시작으로 오는 29일까지 9일간 신라천년 왕도 경주에서 열린다.

경주시, 한국라크로스협회가 공동 개최하고, 아시아태평양라크로스연맹이 주관하는 이번 대회는 한국, 대만, 중국, 일본, 홍콩, 호주, 뉴질랜드 등 7개국 12팀 300여명이 선수들이 참가해 경주축구공원 5·6구장에서 경기를 가진다.

본 대회는 환태평양지역 라크로스 발전과 국가 간의 우애 증진을 위해 2004년 호주 아들레이드에서 처음 개최되어 2005년 일본 오사카 대회 이후 격년으로 개최되고 있다.

올해 9회를 맞이한 경주 대회는 2009년 수원, 2017년 서귀포 대회에 이어 대한민국에서 세 번째로 열린다.

라크로스는 1492년 콜럼버스가 아메리카대륙을 발견했을 무렵 이전부터 아메리카지역 원주민들이 ‘바가타웨이’라는 이름으로 즐겼던 경기를 19세기 무렵 현대적인 스포츠에 맞게 개량한 것으로 NCAA에서 미식축구, 농구와 더불어 흑자를 창출하고 있는 종목 중 하나이다.

경기는 축구장 크기의 경기장에서 끝에 그물이 91~180cm의 스틱으로 야구장 보다 약간 작은 고무재질의 공을 던지고 받고 슛을 하면서 일정시간 동안 상대편 골대에 골을 넣는 팀이 승리하는 경기이다.

경주시는 스포츠 도시 경주의 위상을 제고하고 역사문화관광 도시 경주를 국제적으로 홍보하고자 대회를 유치해 올해 처음 개최하게 됐으며, 이번 대회를 위해 경기장 점검 및 정비, 의료지원, 대회홍보 등에 대회가 성공적으로 열릴 수 있도록 대회준비에 만전을 기했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경주에서 개최되는 이번 대회가 아시아 국가 간 교류와 화합의 장이 되고, 라크로스 종목의 저변확대와 발전의 계기가 되기 바란다”면서, “국내에서 다소 이색적인 대회로 시민관심 제고 및 해외팀들 장기체류로 지역경제 활성화가 기대되고, 국제대회를 개최함으로써 경주 홍보효과가 상당히 클 것으로 생각된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