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선 시의원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모델 전국화를 통한 국민 주거권 보장 필요”
상태바
이경선 시의원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모델 전국화를 통한 국민 주거권 보장 필요”
  • 김송학 기자
  • 승인 2021.06.10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거복지센터 전국화를 논하다’ 정책토론회 개최를 통한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중장기 발전방안 모색
▲ 이경선 시의원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모델 전국화를 통한 국민 주거권 보장 필요”
[이통장연합뉴스] 서울특별시의회 이경선 의원은 10일 오후 2시에 개최된 서울 중앙주거복지센터 주관 ‘주거복지센터 전국화를 논하다’ 정책토론회에서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모델을 전국으로 확대해 전 국민의 주거권 보장에 힘써야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 주거복지센터의 중장기 발전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개최된 이번 토론회는 ‘주거복지에서의 지자체 역할 강화를 위한 방안’, ‘주거복지센터 전국 모델 과제’, ‘주거복지센터, 무엇을 어떻게 할 것인가’, ‘주거복지센터 중장기 발전방향’ 등 주거복지센터의 운영 정책과 현황을 분석하고 개선 방향을 제안하는 총 4개의 전문가 발제로 진행됐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주택관리공단 서종균 사장을 좌장으로 남원석 서울연구원 연구위원, 봉인식 경기연구원 연구기획본부장, 윤혜영 인천연구원 연구위원 등 국내 주거복지정책관련 전문가들이 참석해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체계를 중심으로 한 전국적 센터 구축 방안에 대해 심도 있게 논의했다.

이 의원은 토론회 인사말에서 “서울시는 2018년부터 25개 자치구당 1개소의 지역주거복지센터와 1개소의 중앙주거복지센터를 설치해 주거 문제로 고통 받는 서울시민을 밀착 지원할 수 있는 맞춤형 주거복지 체계를 마련했다”고 평가하며 “서울시 주거복지센터 체계를 모델로 해 전국 지자체로 주거복지센터 설치 확대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또한 “이번 정책토론회를 통해 현행 주거복지센터 정책의 중장기 발전 방안이 마련된 만큼, 서울시민이 보다 촘촘한 주거안전망에서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피력하며 “중앙주거복지센터 운영위원회 위원장이자,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으로서 서울시 주거복지센터의 역량 강화와 지원 확대를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토론회는 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준수하기 위해 비대면 화상 토론회로 진행됐으며 서울시 중앙주거복지센터 유튜브 채널 ‘주福TV’로 생중계 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