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에 사는 아동들은 올해 1인당 450만원 지원받는다”
상태바
“완주군에 사는 아동들은 올해 1인당 450만원 지원받는다”
  • 나현정기자
  • 승인 2021.02.24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완주군, 2021년 아동친화예산 분석완료 “3년 연속 아동친화적 예산구성”’
▲ 완주군청

[이통장연합뉴스] 아동친화 도시 완주군에 사는 18세 미만 아동들은 올해 1인당 평균 450만원 가까이 지원받게 된다.

24일 완주군에 따르면 ‘2021년 아동친화 예산 분석’을 완료한 결과 총예산은 606억원 수준으로 이를 18세 미만 아동 수로 나눈 1인당 지원액은 447만9,200원으로 집계됐다.

이를 세분화하면 국도비 지원액이 270만원, 군비 지원액은 180만원으로 편성됐다.

아동친화 예산 분석은 완주군이 매년 아동·청소년 인권과 보호를 위해 공공예산에서 요구되는 지출분을 체계적으로 추계해 아동·군민에게 보고한다.

완주군은 또 총 예산대비 아동예산지수는 221.42점으로 3년 연속 아동친화적 예산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아동예산지수는 아동인구에 사용되는 예산의 비율을 총 예산의 비율과 비교한 산식으로 100점 이상이면 그만큼 아동과 청소년에게 지출되는 예산이 성인에게 지출되는 예산보다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통상 100점이 넘으면 ‘아동친화적 예산’으로 구성됐다고 평가함을 고려할 때 완주군의 관련예산은 상당한 수준임을 보여준다.

분야별로는 코로나로 인한 사회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다함께 돌봄센터 확대, 공동육아나눔터 운영, 아파트 르네상스 돌봄사업 등에 약 333억원을 투자하게 된다.

위기 아동·청소년지원 등 보호분야에는 103억원이 투입되고 건강분야 66억원, 안전분야 35억원을 각각 지원해 아동·청소년의 건강하고 안전한 성장을 돕는다.

올해 완주군의 아동·청소년 추진과제는 179개 사업으로 계속사업 167개에 신규사업도 8개에 육박했다.

완주군은 앞으로 아동친화사업 정책 효과성을 면밀히 검토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 중에서 중복되거나 효과성이 없는 정책은 과감히 통·폐합하거나 내부전문가를 통한 정책설계 변화, 컨설팅 등 코로나19, 인구감소에 따른 사회변화에 적극 대응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박성일 완주군수는“우리 아이들을 건강하게 키우는 일은 다른 정책보다 항상 우선순위이다”며“그간 추진해온 정책으로 만족하지 않고 사회변화에 맞춰 새로운 아동정책 패러다임을 만들어 아동·군민의 삶을 더할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