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아파트 입주민 마음속으로 들어가다
상태바
경상남도, 아파트 입주민 마음속으로 들어가다
  • 김정숙
  • 승인 2019.05.16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장 중심의 건축행정 서비스 제공에 도민들 큰 기대
- 도와 시군, 민간전문가, 입주민이 함께한 아파트 품질검수

경상남도가 아파트의 부실시공을 사전에 방지하고 시공품질 향상을 위해 2012년부터 ‘공동주택 품질검수단’을 운영하고 있다.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제도는 아파트 공용부분과 세대 내 시공 상태를 각 분야별 전문가의 눈으로 점검․자문하는 경상남도의 건축 행정 서비스로, 전문지식과 현장경험을 갖춘 기술사, 건축사 등 분야별 민간전문가 89명이 참여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검수방식을 기존의 2단계에서 4단계로 확대하고, 하자문제 등으로 인한 건설사와의 사전 갈등 최소화를 위해 품질검수 시 입주민도 참여토록 하고 있다.

또한 골조공사 완료 후와 사용승인 전 단계에서는 경상남도가 직접 검수하고, 골조공사 중과 사후점검은 시군에서 확인 후 조치토록 검수방식도 확대 개편했다.

지난 4월부터는 부실시공 사례 공유와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골조공사 중에 있는 35개 아파트에 대해 근로자 등 건설관계자를 상대로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상반기 ‘찾아가는 건설공사 현장 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한편, 경상남도는 올해 준공예정 단지 중 규모가 가장 큰 39사단 옛터에 건립 중인 창원 중동 유니시티 1․2단지 20개동 2,867세대의 품질검수 시, 시군 업무담당자 20여 명이 참석해 현장 품질검수 절차 및 점검 과정 등 정보․공유도 함께 했다.

당일 품질검수에는 입주예정자 20여 명도 직접 참여해 각 분야의 검수위원과 조를 이뤄 입주민의 마음으로 더욱 꼼꼼하게 검수를 실시했다.

현장 품질검수 후 위원님들의 총평을 들은 입주예정 대표자는 “평소 입주민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속 시원히 대변해 주시는 것 같아 안심이 된다”며, “앞으로 경상남도 공동주택 품질검수단 운영이 더욱 활성화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환기 경상남도 도시교통국장은 “이번 시군 합동 품질검수를 계기로 공동주택 품질을 한층 개선시키고, 앞으로 도민들이 더욱 안전하고 행복해질 수 있도록 현장 실정에 맞는 품질 검수단을 지속적으로 확대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