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남도, 로봇랜드 개장 준비 TF팀 구성․운영
상태바
경상남도, 로봇랜드 개장 준비 TF팀 구성․운영
  • 김정숙
  • 승인 2019.05.16 10: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로봇랜드 개장 대비 소방 등 안전점검 및 비상대응 체계 강화

경상남도가 오는 7월 개장 예정인 경남 마산로봇랜드의 안전점검 및 비상대응 컨트롤 타워 역할을 수행할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 준비 TF팀’을 구성하고 본격 운영에 나섰다.

‘경남 마산로봇랜드 개장 준비 TF팀’은 경상남도 및 창원시, 창원소방본부 등의 소방․안전 관련 전문성을 갖춘 공무원은 물론, 도 안전관리자문단, 경남발전연구원 교통경제연구원 등 민간 전문가도 포함돼 소방․안전․교통 관련 로봇랜드 개장 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문제점에 대해 사전에 점검하고 분석․보완해 도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로봇랜드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또한 연간 15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이 방문할 것으로 예상되는 다중이용시설인만큼 로봇랜드 내에서 각종 화재 및 사건․사고 등 비상상황 발생 시 소방서, 경찰, 병원 등 유관기관과의 협력 강화를 통한 비상대응 체계를 사전에 구축해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외에도 로봇랜드 테마파크 운영사인 서울랜드와 유희시설 안전 점검 기관인 KTC(한국기계전자시험연구원)등과 연계해 테마파크 내 22종의 놀이기구와 전시․체험 시설 내 11종의 체험시설, 그리고 탑승물에 대한 사전 안전 점검 및 시운전 등도 종합적으로 실시해 로봇랜드 시설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할 계획이다.

경상남도 관계자는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등 대형 시설이 개장되기 전, 안전점검 전담조직 운영을 통해 이용객의 안전을 확보한 사례가 있다”며, “로봇랜드의 성패는 도민의 안전에 달려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도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여 TF팀 운영에 만전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