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비 215억원 확보
상태바
전북도, 도시재생 뉴딜사업 국비 215억원 확보
  • 김경수
  • 승인 2020.09.16 16:58
  • 조회수 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맞춤형 사업발굴 등 선제적 대응으로 전국 최다 4개소 선정
▲ 전라북도청
[이통장연합뉴스] 전라북도는 지난 6월 도내 쇠퇴지역을 활성화하기 위해 국토교통부에 신청한 도시재생 뉴딜사업 공모에 4개소가 모두 선정되며 국비 215억원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전북도는 2020년부터 4년간 국비 215억원을 포함, 총 1,821억원을 투입해 활기를 잃고 쇠퇴한 구도심에 재생거점공간을 조성함으로써 구도심 활성화에 기여하게 됐다.

올해부터는 국토부에서는 기존에 시행했던 중심시가지형 등 대규모 사업의 비중은 줄이고 인정사업 등 실행력이 높은 사업 비중을 높일 계획이었다.

이에 따라 전북도에서는 시군과 도내 관련기관 등을 대상으로 국토부 기준과 지역별 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하고 수시 전문가 조언과 상담 실시로 사업계획의 완성도를 높이는 등 공모에 선제적으로 대응해 왔다.

이후 국토부 공모계획이 확정된 6월에 그동안 준비한 사업계획서를 활용해 공모를 신청하고 서면·현장·발표 등 3차례 국토부 평가를 거치며 사업계획의 타당성과 실현가능성을 최대한 부각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이와 함께 대외적으로 중앙부처와 관계기관에 수시 건의를 통해 사업 적격성 검증 및 ’제32차 도시재생특별위원회‘ 심의 의결을 무사히 통과해 최종 공모사업 시행이 확정됐다.

아울러 전북도에서는 10월부터 신청 예정인 국토부 하반기 공모에 대비해 사업 예정지에 대한 사전 전문가 상담을 실시하고 있으며 다수의 사업이 선정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예정이다.

전라북도 김형우 건설교통국장은 “이번 공모에서 좋은 결과를 거둘 수 있었던 것은 정부 정책에 부합한 논리개발과 사업선정 과정에서 효과적인 대응전략을 마련해 전라북도와 시군 지역공동체가 모두 힘을 합쳐 노력을 다한 결과이며 향후 사업추진 과정에서 당초 목표한 효과를 달성토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