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농기원, 생리활성 우수 흑도라지청 특허 기술이전
상태바
충북농기원, 생리활성 우수 흑도라지청 특허 기술이전
  • 김정숙
  • 승인 2019.04.17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원블루베리영농조합법인, 아린맛 감소 흑도라지청 상품화 예정 -

충청북도농업기술원(원장 송용섭)은‘아린 맛이 제거된 흑도라지 청 제조방법’에 관한 특허기술에 대해 4월 11일 도 농업기술원 세미나실에서 농업기술실용화재단과 한국산업단지공단의 중개로 강원블루베리영농조합법인과 통상실시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기술이전 된 특허는 아린 맛이 제거된 흑도라지 청 제조방법에 관한 것으로, 도라지를 쪄서 숙성하는 공정을 통해 만든 흑도라지는 사포닌 함량이 2.1배, 총폴리페놀 함량이 3.2배 증가하였으며, 청은 흑도라지 추출액과 쌀 올리고당, 배즙, 아로니아즙을 혼합하여 농축한 것으로 생리활성이 우수할 뿐만 아니라 먹기 좋고 맛도 우수하다.

기술이전업체인 강원블루베리영농조합법인(대표 임기찬)은 블루베리분말과 농축액, 생도라지청과 젤리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번에 이전 받는 흑도라지청 제조기술을 활용하여 기존 제품의 품질향상, 먹기 편한 스틱형 제품 등 소비자가 원하는 다양한 제품으로 상품화할 계획이다.

도라지는 미세먼지로 인해 악화될 수 있는 기관지 관련 질환에 효능이 있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으며, 도 농업기술원은 생리활성과 기호도가 우수한 도라지 잎차와 흑도라지 곤약젤리 제조방법에 관한 특허기술을 농식품가공업체에 기술 이전한 바 있다.

도 농업기술원 친환경연구과 윤향식 식품개발팀장은“앞으로도 지역특화작목의 소비 촉진을 위해 현장에서 실용화될 수 있는 기능성 식품 소재 및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며, “개발된 기술이 조기 상품화된다면 관련농가의 소득 증대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