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북도, 관광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이 뭉쳤다
상태바
충청북도, 관광경쟁력 강화를 위해 민·관이 뭉쳤다
  • 김정숙
  • 승인 2019.04.17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천·단양에서 민·관 합동 관광정책 워크숍 개최 -

충청북도는 4월 11일, 1박 2일의 일정으로 제천·단양 일원에서 도 및 시군 관광분야 담당자, 지역 관광·여행업계 관계자 등이 함께하는 ‘민·관 합동 관광정책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지역관광거점도시 육성 등 중앙정부의 정책방향에 대한 시군의 적극적인 대응과 관광 콘텐츠 발굴을 통해 충북의 관광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한국관광공사의 하동원 전문위원을 초청하여 관광육성계획, 관광 지출 비중 등 15개 핵심지표로 나눠 도내 11개 시군의 관광경쟁력을 진단 및 분석하였고, 아울러 시군별 맞춤형 컨설팅을 진행하였다.

또한 지난 2일 인천 송도에서 열린 확대 국가관광전략회의에서 발표된‘대한민국 관광 혁신전략’을 분석하고 도·시군의 긴밀한 협력체계 구축 방안에 대해 논의하였다.

워크숍에 참가한 시·군 관계자는“적기에 관광 육성 전략 등 정책방향에 대해 공유할 수 있어 좋았으며, 앞으로 도와 적극적인 협력 체계를 구축하겠다.”라고 말했다.
 
이준경 충청북도 관광항공과장은 “2018년 속리산 법주사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와 지난 3월 청주국제공항을 거점으로 하는 LCC 신규 항공면허 발급 확정, 제천 청풍호반 케이블카 개장 등 관광 호재를 잘 엮어 우리 도만의 특화된 관광상품 개발과 콘텐츠 발굴로 국내 최고의 체류형 힐링관광 메카로 거듭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