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통공사, 9호선 7개역에서 장애인의 삶 공감하는‘함께, 봄’행사
상태바
서울교통공사, 9호선 7개역에서 장애인의 삶 공감하는‘함께, 봄’행사
  • 김정숙
  • 승인 2019.04.17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9호선 2・3단계 7개 역에서 장애인 인식 개선 위해 준비…20일(토) 열려
- 장애인 생애주기별 삶의 모습 함께 바라보는 다양한 시민 참여행사 마련해
- “장애인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배려 보낼 수 있는 뜻깊은 자리 되길”

장애청년들의 재능 뽐내기 공연, 장애아동에게 펜 및 응원 전달하기 등 체험을 통해 장애인의 삶을 함께 바라볼 수 있는 다양한 참여행사가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하철에서 열린다.
서울교통공사(사장 김태호)는 9호선 2・3단계 구간 중 7개 역(언주, 선정릉, 봉은사, 종합운동장, 석촌, 올림픽공원, 중앙보훈병원)에서 사회복지법인 밀알복지재단과 함께 시민참여행사 ‘함께, 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공사와 재단은 장애인(교통약자)의 사회통합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3월 체결한 바 있으며, 이 외에도 9호선 이용 시민을 대상으로 장애인식 개선 캠페인을 매월 진행하고 있다.

행사의 제목인 ‘함께, 봄’에는 봄을 맞이해 장애인들의 삶을 함께 바라보자는 의미가 담겨있다.
행사의 주제는 ‘장애인의 생애주기별 삶의 모습 조명’이다. 공사는 아동기(언주・선정릉), 청년기(봉은사・종합운동장), 성인기(석촌・올림픽공원)라는 생애주기별 주제를 각 역사별로 지정했다. 고객들은 각 주제에 맞춰 준비된 활동을 역사 내에서 체험할 수 있다.
봉은사역에서는 청년기를 주제로 하여 장애청년 예술가들의 전시 및 공연(봉은사역)이 열린다. 장애청년 화가들은 자작 그림을 전시하고 직접 관람객들에게 설명하며, 연주자들은 음악공연을 통해 시민들에게 음악적 재능을 선보인다.

SBS 예능 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등 출연으로 잘 알려진 탤런트 박정철도 행사에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종합운동장역에서는 ‘프로야구팀 유니폼 색상별 펜 조립’ 행사가 개최된다. 시민들은 장애청년의 교육 권리에 대한 설명을 들으며 응원하는 프로야구팀 유니폼 색상에 맞는 펜을 조립한다. 완성된 펜은 장애청년들에게 선물로 제공된다.
이 외에도 아동기를 주제로 한 ▲이름 점자 스티커 제작(언주역) ▲후천적 장애아동을 위한 응원메시지 부착(선정릉역), 성인기를 주제로 한 ▲장애인 관련 OX 퀴즈(석촌역・올림픽공원역) 등 시민 참여를 통해 장애인들의 삶과 가까워질 수 있는 행사를 진행한다.
김태호 서울교통공사 사장은 “공사는 9호선 3단계 구간 5개 역에서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배리어프리, BF) 인증을 획득하는 등 장애인이동권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라며 “이번 행사가 장애인들에게 따뜻한 응원과 배려를 보낼 수 있는 뜻깊은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