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한화에스테이트와 영등포 본동‘에너지효율화사업’
상태바
서울시, 한화에스테이트와 영등포 본동‘에너지효율화사업’
  • 김정숙
  • 승인 2019.04.1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7일, 서울시․한화에스테이트,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3,500만원 상당 기부협약
- 고효율 가전제품 및 조명기기 지원 통해 에너지빈곤층 전기료 절감 기대
- 3년 연속, 서울시와 한화에스테이트 에너지빈곤층 지원 사업 지속 추진
- 4월 말부터 에너지복지시민기금 통해 지원 사업 추진 예정

서울시는 한화에스테이트와 함께 영등포본동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에너지빈곤층을 대상으로 에너지효율화 사업을 추진하기로 밝히고, 17일 오후 사업 추진을 위해서 서울시청 서소문별관에서 기부전달식을 개최한다.
한화에스테이트는 부동산종합자산관리 전문기업으로 특히 자산관리, 시설관리, 에너지 효율화 부문이 주요 사업 영역이다.

이날 기부식에는 서울시 구아미 대기기획관, 한화에스테이트 대표와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을 운용하는 서울시사회복지협의회 회장 정연보 등 각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이번 기부는 서울시와 한화에스테이트가 2017년부터 함께 시작하여 올해로 3년째를 맞이하고 있다. 특히 올해 한화에스테이트는 영등포본동에 거주하는 에너지빈곤층을 지원하기 위해 약 3,500만원 상당의 고효율 기기를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에 기부한다.
2017년에는 태양광 중심으로 주거에너지 효율 개선사업을 실시하여 82가구 대상으로 총 950만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하였고
2018년에는 냉장고 등 고효율 가전제품과 조명기기를 기부하여 338가구 대상으로 총 24,770만원 상당의 현물을 지원하였다.
올해는 작년 보다 1,000만원 증가한 3,500만원 상당을 기부한다.

구체적인 지원 내용은 크게 4가지다. 첫 번째는 노후한 주방가전제품을 고효율 제품으로 교체해주는 ‘러브 하우스’ 사업, 두 번째는 LED 조명등으로 지원해주는 ‘밝은 마을 밝은 마음’ 사업, 세 번째는 열악한 도시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골목길 청소, 화단 조성, 전신주 미관을 개선해주는 ‘탁트인 골목만들기’ 사업, 마지막 네 번째는 혹서기․혹한기에 계절용품을 지원하는 ‘긴급구호 지원사업’이다.
지원대상은 영등포 본동에 거주하는 에너지빈곤층으로 ‘러브 하우스’는 냉장고 에너지소비효율 3등급 이하 또는 10년 이상 사용 가정 대상이며,
‘밝은 마을 밝은 마음’ 사업과 ‘긴급구호 지원사업’은 수급자 및 차상위계층 중 장애인, 영유아, 노인세대 대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본 사업에 활용되는 서울에너지복지시민기금은 시민과 기업이 기부한 기부금으로 조성된 기금으로써 전액 에너지빈곤층을 위해 사용된다.
서울에너지시민복지기금은 2015년에 처음 조성되었으며, 2018년까지 약50억원이 모금되어 17만여명의 에너지빈곤층에게 주거에너지효율화, 고효율 제품지원, 미니태양광 설치, 폭염·한파 대비 지원 등을 해왔다.

구아미 서울시 대기기획관은 “사회적 취약계층을 위한 지원을 3년간 지속적으로 해 준 한화에스테이트에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지난 2년간 지원해 준 결과 영등포 본동은 생기로 가득찬 마을로 마을이 되었다. 서울시는 앞으로도 뜻있는 시민, 기업들과 손잡고 에너지빈곤 퇴치를 위하여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