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뇌염 주의보… 부산시, 발 빠르게 대처한다!
상태바
일본뇌염 주의보… 부산시, 발 빠르게 대처한다!
  • 김정숙
  • 승인 2019.04.16 15: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지역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 첫 확인 -
◈ 부산시, 제주 외 지역 등 동향 예의주시하며 촘촘한 방역체계로 적극 대응 나서
◈ 생후 12개월∼만 12세 이하 자녀는 표준일정에 맞춰 예방접종하고, 야외활동 시에는 밝은 색 긴 옷 착용, 노출부위엔 모기 기피제 사용 당부

 

작은 빨간집 모기

 

부산시(시장 오거돈)는 제주지역에서 지난 4월 6일 올해 첫 번째로 일본뇌염 매개모기인 ‘작은빨간집모기(Culex tritaeniorhynchus)’가 채집된 이후 주의·감시체계를 확립하고, 사전 대비를 위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뇌염 주의보는 매년 감염병 매개모기 감시사업(3~11월)에서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를 처음 발견한 때 발령하며 지난 6일, 질병관리본부는 올해 첫 일본뇌염 주의보를 발령하였다.

  현재 제주 이외 지역에서는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아직 발견되지 않았으나 부산시는 타 지역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며 사전 대비에 철저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와 구·군에서는 일본뇌염 등 감염병매개체 방제를 위하여 4월부터 적극적인 방역활동을 벌이고 있다.”며 “일본뇌염 매개모기 유충 서식지인 고인 물이나 축사 등에 집중적으로 모기 방제를 실시하여 뇌염모기 박멸에 최선을 다해 시민여러분들께서 안심하고 지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