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고가차도' 역사 속으로…4.7일(일) 0시 개통
상태바
'구로고가차도' 역사 속으로…4.7일(일) 0시 개통
  • 김정숙
  • 승인 2019.04.10 15: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개통 42년 만에 철거, 보도확장·교통개선 등 6월까지 자동차→보행자 중심거리 조성
- 왕복 8→10차로 2차로 증가, 구로디지털단지오거리 좌회전 증설·신설, 가리봉사거리 좌회전 신설
- 지역상인, “도로 확 트여 기분까지 상쾌, 가려진 간판 보여 손님들 많이 찾을 것”
- 시, “사람중심 건강한 도시로 재탄생, 도시미관 향상, 지역 상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

 

지난 1977년 개통되어 42년간 그 역할을 다하고 지난해 12월부터 철거를 시작한 구로고가차도(구로구 가리봉동)가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다.

서울시는 구로고가차도를 모두 철거하고 오는 4월 7일(일) 0시에 전면 개통한다고 밝혔다.

1970~80년대 도시 발전 과정에서 남부순환로의 한 축으로 도심 교통난 완화 및 강남~강서 간(남부순환로) 빠른 이동을 위해 설치되었으나, 교통량 증가에 따라 하부 교각 및 옹벽으로 인해 상습적인 꼬리 물기 등 교차로 정체의 원인이 되어 본래의 기능이 상실되어 철거가 추진되었다.
구로·금천구간 지역단절 및 디지털단지오거리 지역상권 침체와 도시 미관을 저해해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철거를 요청해왔다.
서울시내 고가차도는 대중교통과 보행자 중심의 도시 재편에 따라2002년 떡전 고가차도 철거를 시작으로, 원남(2003), 청계(2003), 아현(2014), 서대문(2015) 등 18개가 이미 철거되었으며 이번 구로고가차도 철거로 총 19개가 철거되었다.

너비 18.5m, 길이 536m, 왕복 5차로의 구로고가차도는 연인원 3,800여명의 근로자(일별 근로자의 총합)와 크레인, 절단기, 압쇄기, 트레일러 등 총 480여 대가 투입되어 철거되었다. 철거된 폐콘크리트만도 약 13,500톤으로 25톤 트럭 약 540대 분량이다.

구로고가차도 철거는 시민들의 통행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교통량이 비교적 적은 겨울방학과 동절기를 최대한 이용하여 지난 12월 11일부터 차량을 통제하고 철거를 시작하여 110여일 만인 지난 3월 31일에 완료되었다.
평소 교통량이 많은 디지털단지오거리는 고가도로 상부구조물을 감싸는 낙하물 방지시설을 설치해 철거 중에도 통행에 불편이 없도록 하였으며, 고가 주변 남부순환로는 왕복 4차로로 유지하여 교통 불편을 최소화 하였다.
철거작업은 공종에 따라 주․야간으로 시행하였으며 특히 상부구조물 인양 및 철거로 인해 안전확보 및 차량통제가 필요한 작업은 교통량이 많지 않은 밤 10시 부터 새벽 5시까지 안전하게 시행하였다.

시민의 안전과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철거공사로 인해 먼지가 발생하는 구조물 절단, 파쇄 공정 중에는 친환경공법(건식공법, 거품공법)을 적극 활용하여 분진발생을 억제하였다.

전체 차로수는 철거 전 왕복 8차로에서 왕복 10차로로 늘어나게 되며, 디지털단지오거리 사당에서 광명방면의 좌회전 차로가 증설되는 등 지역 접근성 및 생활 교통 환경이 개선 될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단지오거리)

     - 사당(남부순환로) ⟶ 광명(디지털로) 방면, 좌회전 차로 증설
     - 김포공항(남부순환로) ⟶ 구로1교교차로(디지털로) 방면, 좌회전 신설
     - 구로1교교차로(디지털로) ⟶ 사당(남부순환로) 방면, 좌회전 신설
 (가리봉사거리)
     - 사당(남부순환로)⟶가산디지털역앞교차로(벚꽃로 36길) 방면, 좌회전 신설

개통 이후에는 폭1~1.5m의 협소한 주변 보도를 폭 3m 보도로 확장·정비하여 보행공간 확보 등 보행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며, 6월말까지 완공할 예정으로 자동차 중심의 거리가 걷기 편한 보행자 중심의 거리로 조성된다.

고가차도로 막혀있었던 디지털단지오거리 주변 환경이 정비되어 지역 주민들과 차량 이용자의 경관 조망권 확보와 단절되었던 구로, 금천 지역 상권에 활기를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된다.
가산동에서 10년째 식당을 운영하는 박○○님은 “낡고 오래된 고가차도가 흉물스럽기까지 했는데 도로가 확 트여 기분까지 상쾌하다”며, “고가차도로 가려져있던 간판이나 건물들이 고가철거 후에는 훤히 보여 손님이 많이 찾을 것 같다”며, 고가 철거와 개통을 반겼다.

한제현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철거기간 중 불편을 감내해 주시고 적극 협조해 주신 시민 여러분께 깊이 감사드린다”며 “구로고가차도 철거로 디지털단지오거리 주변이 사람중심의 건강한 도시로 재탄생되어 도시미관이 향상되고 지역 상권이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