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시민이 낸 '저이용 유휴부지' 활용 아이디어 한 눈에 본다
상태바
서울시, 시민이 낸 '저이용 유휴부지' 활용 아이디어 한 눈에 본다
  • 김정숙
  • 승인 2019.04.10 13: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179개 작품 출품, 129개 선정
- 강변북로~하늘공원에 ‘보행+계절별 여가 복합앵커시설’ 아이디어 대상 수상
- 4.4.~17. 돈의문박물관마을 도시건축센터 1층서 수상작 전시… 4일 시상식
대 상 : 조용준 (대상지역 : 강변북로 ~ 하늘공원)

서울시가 도시 내 저이용 유휴부지 12곳을 어떻게 활용할지를 놓고 시민들의 창의적‧혁신적 아이디어를 받았다. 지난 2월 개최한 「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 결과, 총 179개 아이디어가 쏟아졌다.

서울시는 최종 수상작 129개 작품을 선정, 4일(목) 오전10시 돈의문 박물관마을 도시건축센터 1층에서 시상식을 개최한다. 대상 1작품, 최우수 6작품, 우수 41작품, 입선 81작품이다. 대상 및 최우수상 수상자에게는 각각 500만 원의 상금과 상장‧상패가 주어진다.(우수상 수상자는 상금 100만원과 상장·상패, 입선 수상자는 상장·상패 수여)
 「서울형 저이용 도시공간 혁신 아이디어 공모전」에는 총 491팀이 참가 등록, 2.11.(월)~2.15.(금) 총 179개 작품이 제출됐고, 02.20.(수) 외부 전문가 5명으로 구성된 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총 129개작이 최종 선정됐다.

대상작(조용준)은 대상지 ‘강변북로~하늘공원’을 쓰레기 매립장에서 생태공원으로 복원되어 도시재생의 상징적 지역인 “한강-난지도 공원-하늘공원”을 연계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도시의 저이용 공간을 활용해 미세먼지에 대한 도시적 해결책을 제시하고자 했고, 물리적 디자인과 프로그램의 조화가 균형감 있게 구성됐으며 아이디어의 구현이 적절하게 제안되었다는 심사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효령로 고가 상부를 브릿지로 연결해 공원을 조성하는 방안(김진화), 차량 통행이 많고 주변이 저층 주거지인 연희 IC의 특성을 살려 자동차 세차장, 빨래방, 목욕탕을 구상한 아이디어(승지후) 등 6개의 참신하고 획기적인 작품이 선정됐다.

이와 관련해 서울시는 4월 4일(목)부터 17일(수)까지 2주간 서울도시건축센터 1층에서 수상작을 전시, 공모를 통해 제안된 시민의 창의적‧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공유하고 유휴부지 활용에 대한 지속적인 대시민 공감대를 형성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전시는 오전 10시~오후 5시이며, 매주 월요일은 휴관한다.

김태형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단장은 “도심 토지 자원이 부족한 현 상황에서 공공 유휴부지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것은 서울시가 앞으로 해결해야 할 중요한 과제”라며 “이번에 선정된 아이디어의 실행 가능성을 적극 검토하겠다. 저이용 유휴부지 활용에 대한 시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관심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