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군, ‘촘촘 복지’ 전국 인정받았다
상태바
완주군, ‘촘촘 복지’ 전국 인정받았다
  • 나현정
  • 승인 2019.12.10 13:27
  • 조회수 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복지부 주관 민관협력·자원연계 우수지자체 선정
▲ 보건복지부 주관 민관협력·자원연계 우수지자체 선정
[이통장연합뉴스] 완주군이 보건복지부 주관 2019 지역복지사업평가에서 ‘민관협력 및 자원연계분야’ 우수 지자체로 선정됐다.

10일 완주군은 보건복지부의 지역사회보장 체계 구축을 위한 민관협력 및 자원연계분야에서 우수 지자체로 선정돼 표창과 함께 포상금 2000만원을 수여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시상은 민관협력 활성화 실적이 우수한 시도 추천 30개 시군구 중 심사를 통해 최종적으로 전국 15개 시군이 선정됐다.

완주군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위기가구 발굴을 위해 498여명 명예사회복지공무원을 운영하고 군과 읍면 지역사회보장협의체 355여명 위원들이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촘촘한 복지인적망 운영과 찾아가는 읍면 순회교육, 복지 역량강화 워크숍 운영, 민간복지기관과 MOU체결 31건, 지역기업. 기관과 사회공헌사업 추진 54건 2억3700만원 등 다방면에서 촘촘한 민관협력 활동이 활발한 점이 호평을 받았다.

완주군은 지난 2016년과 2017년에도 지역사회복지계획 시행결과 평가에서도 2년 연속 우수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민관의 협력을 통한 지역복지 강화, 주민 중심의 지역네트워크 구축 등 완주형 복지모델 정착에 더욱 정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