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산문협 소설가 최학 제22회 동리문학상’수상
상태바
‘경산문협 소설가 최학 제22회 동리문학상’수상
  • 박무삼 기자
  • 승인 2019.12.09 16:31
  • 조회수 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산문인협회 소설분과장 최학 소설가 제22회 동리문학상 수상
▲ 경산문인협회 소설분과장 최학 소설가 제22회 동리문학상 수상
[이통장연합뉴스] 경산문인협회 소설분과장인 최학 소설가가 전국 최고의 문학상인 제22회 동리문학상을 지난 6일 The- K경주호텔에서 수상했다.

동리목월 문학상은 경주 출신 문인인 김동리, 박목월 선생의 문학정신을 기리기 위해 경상북도, 경주시가 주최하고 동리목월기념사업회가 주관해 개최됐다. 올해로 동리문학상이 22회, 목월문학상이 12회를 맞이했으며 동리목월 문학상은 현재 한국 문단 내 문학상으로는 최고의 상금인 6000만원을 각각 지급하고 있다.

이번 2019년 제22회 동리문학상은 소설가 최학 작가의 장편소설 ‘고변, 이, 제12회 목월문학상은 시인 오탁번 작가의 시집 ‘알요강’이 선정됐다. ‘고변’은 1589년 있었던 정여립 역모사건과 그로 인한 기축옥사를 소재로 한 장편소설이다.

최학 소설가는 1973년 경산 코발트탄광을 소설의 무대로 한 단편‘폐광’으로 경향신문 신춘문예 당선에 이어 1979년에는 한국일보가 주최한 공모전에 ‘서북풍’으로 당선됐다. ‘잠시 머무는 땅’, ‘그물의 문’, ‘식구들의 세월’ 등 지속적인 창작활동을 했으며 우송대학교 교수를 역임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