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
상태바
‘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
  • 김송학 기자
  • 승인 2019.11.14 15:25
  • 조회수 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돌봄정책컨퍼런스…마틴 냅 런던정경대 보건정책과 교수 기조연설
▲ 포스터
[이통장연합뉴스] 저출산·고령화 시대, 돌봄을 통해 해답을 찾는다. 서울시가 오는 18이루터 19일까지 동대문 디자인플라자에서 ‘2019 서울국제돌봄엑스포’를 개최한다.

‘세계와 함께, 서울의 새로운 돌봄’이라는 주제로 개최되는 이번 엑스포는 서울 돌봄의 성과를 돌아보는 동시에 전 세계적인 화두로 자리 잡은 저출산·고령화에 대응하고자 집단지성을 통해 미래 돌봄의 해답을 찾는 자리다.

최근 가족구조가 다양화되고 고령화로 인구구조가 변화하는 등 돌봄의 사회화가 중요한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열리는 이번 엑스포는 시민들이 서울시에서 펼치는 다양한 돌봄정책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의 장이다.

18일 오후 5시부터 DDP 알림 1관에서 열리는 개막식은 시각장애인 공연예술단의 축하공연을 시작으로 신원철 서울시의회 의장, 김영종 서울시구청장협의회장 등 초청 인사의 축사, 박원순 서울시장의 ‘새로운 돌봄 비전 제시’ 등이 이어진다.

박 시장은 이 자리를 통해 서울시 돌봄사업의 성과 및 앞으로의 방향.계획 설정을 통한 선진 돌봄 도시 서울로서의 발전을 약속한다.

국제돌봄전시회는 18일 오후 3시부터 19일 오후 6시까지 열린다. 서울시 15개 부서와 25개 전 자치구 부스는 물론 미국·캐나다·스웨덴·대만·폴란드·아이슬란드 등 6개 해외 도시, 부산·한국보건사회연구원·아셈 노인인권정책센터·유니세프 한국위원회 등 총 10개의 기관이 참여한다.

또한 서울시노인복지협회, 서울시 사회복지관협회 등 11개 민간 협회와 A.I.를 이용한 24시간 스마트 돌봄·로봇을 이용한 어르신 돌봄과 균형적인 영양식 설계를 통한 맞춤형 식품 서비스 등 9곳의 민간 돌봄제품 기업이 참여해 총 91개 부스가 설치된다.

특히 91개 부스 가운데 서울시가 올해 처음으로 실시한 사업인 사회 서비스원과 돌봄SOS센터 부스가 엑스포를 찾는 시민들의 큰 관심을 이끌 전망이다. 영유아부터 어르신까지 전 세대를 아우르는 것은 물론, 일반 시민도 누구나 도움이 필요한 순간 이용할 수 있는 보편적 돌봄 사업이기 때문이다.

19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열리는 돌봄정책 컨퍼런스에서는 마틴 냅 박사의 기조 연설을 시작으로 국내·외 유수 복지 및 돌봄 관련 학자들의 연설과 토론이 펼쳐진다.

지역사회 중심의 커뮤니티 케어, 치매·장기요양보호 등 사회서비스 분야의 석학인 냅 박사는 2009년부터 베이비부머 세대가 노년을 맞이했을 경우에 대해 연구하는 국제사회적돌봄 연구소 디렉터로 재임하는 등 저출산·고령화 사회에 알맞은 돌봄을 찾고자 힘을 쏟았다.

세션 별로는 ‘아동 돌봄의 공공책임’, ‘다시 쓰는 돌봄, 보건과 복지의 연계’, ‘돌봄행정의 국제 비교’ 등을 주제로 한 토론의 장이 열린다.

기조 연설 이후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세션 1의 주제는 ‘아동 돌봄의 공공책임’이다. 김진석 서울여대 교수가 좌장으로 진행하는 세션 1은 ‘돌봄의 사회화와 서울시 아동돌봄정책’, ‘보육공공성 실현과 서울시 정책 사례’, ‘영유아 돌봄의 공공책임’ 순으로 발제가 이어진 뒤 토론이 펼쳐진다.

세션 2는 박경수 한양사이버대학교 교수가 좌장으로 자리하며 ‘다시쓰는 돌봄, 보건과 복지의 연계’, ‘장애인 고령화에 대한 한국의 지원 정책 프로그램’, ‘돌봄SOS 도입 의미 및 발전방향’의 순서로 알림 1관에서 발제-토론이 진행된다.

국제회의장에서 열리는 세션 3에서는 서울을 비롯한 5개국 5개 도시의 돌봄 분야별 실무 공무원이 참여, 발제와 토론을 진행한다. 세션 1,2는 오후 1시 30분부터 3시까지 동시에 진행되며 세션 3은 오후 3시 20분부터 5시 30분까지 펼쳐진다.

미래사회 변화에 선제 대응하는 돌봄정책 패러다임을 설정하는 동시에 돌봄이 나아가야 할 비전을 제시하고 구상하는 이번 컨퍼런스는 영유아부터 어르신까지 모든 세대를 아우르는 돌봄 복지의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가 될 것이다.

서울시는 이번 서울국제돌봄엑스포를 통해 더 나은 복지 권리를 바라는 시민들의 기대치와 만족도를 파악하는 동시에 서울에서 호평을 받거나 세계적 선례로 자리잡은 복지 정책들이 보다 확산되길 기대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번 서울국제돌봄엑스포는 돌봄의 주인공인 시민 여러분과 전문가를 비롯, 국내·외 석학들을 모시고 서울 돌봄을 알리며 고견을 들을 수 있는 자리다. 이곳에서 복지에 대한 서울시장으로서의 철학도 밝히고자 한다”며 “이번 엑스포를 통해 전 세대 보편적 돌봄으로 한 발 더 다가가는 서울을 선포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