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모태펀드, 해양 중소·벤처기업 투자 개시
상태바
해양모태펀드, 해양 중소·벤처기업 투자 개시
  • 이통장연합뉴스
  • 승인 2019.10.08 14:55
  • 조회수 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295억 원 규모의 2개 자펀드 결성, 2023년까지 약 1,400억 원으로 확대
▲ 주목적 투자대상
[이통장연합뉴스] ‘해양모태펀드’가 해양 중소·벤처기업에 대한 투자를 본격적으로 개시한다. 해양수산부는 8일 해양모태펀드의 두 번째 자펀드인 ‘SR 블루이코노미 투자조합’이 결성총회를 개최하고, 펀드 운용계획 규약 등을 의결함에 따라 2개의 자펀드가 모두 결성됐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첫 번째 자펀드인 ‘캐피탈원 해양신산업 투자조합’은 지난 7월 26일 결성된 바 있다.

해양모태펀드는 올해 신설된 해양산업 분야의 국내 최초 정책펀드이다. 그동안 해양산업의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는 투자환경은 매우 열악한 수준이었다. 벤처캐피탈 등의 투자기관은 해양산업에 대한 이해도가 낮아 투자를 상대적으로 기피하는 경향이 있었으며,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는 국내 대표펀드인 한국모태펀드에도 해양산업 분야를 지원하는 계정은 없었다.

이에, 해양수산부는 올해 초 한국벤처투자가 관리하는 한국모태펀드 내 해양계정을 신설하고, 1월에 정부예산 200억 원을 출자했다. 이후 4월 자펀드 운용사를 선정하였으며, 운용사에서는 민간 출자자 모집을 통해 총 95억 원의 투자금을 추가로 확보했다. 이는 당초 목표한 민간 투자금액 86억 원을 넘어선 수준이다.

올해 결성된 2개의 자펀드는 ‘캐피탈원 해양신산업 투자조합’과 ‘SR 블루이코노미 투자조합’으로, 각각 캐피탈원과 수림창업투자가 운용한다.

해양모태펀드가 주로 투자하는 대상은 ‘해양신산업 및 4차 산업혁명 기술 등 첨단 기술이 융합된 전통 해양산업 분야의 중소·벤처기업 및 관련 사업’이다. 투자 유치를 희망하는 기업들은 해양모태펀드 자펀드 운용사인 캐피탈원 또는 수림창업투자에 문의하면 된다.

김재철 해양수산부 해양산업정책관은 “해양모태펀드가 그동안 투자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던 해양산업 기업들에게 큰 도움이 되길 바라며, 해양산업 분야에 대한 민간 투자 활성화에도 기여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해양수산부는 내년에도 약 286억 원 규모의 자펀드를 추가로 조성하며, 펀드 규모를 2023년까지 약 1,400억 원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