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지역농산물 안전성 갈수록 높아져
상태바
광양시, 지역농산물 안전성 갈수록 높아져
  • 박수룡
  • 승인 2019.09.20 14:43
  • 조회수 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로컬푸드 출하 농산물 부적합 건수‘18년 9% 에서 ‘19년 6%로 낮아져
▲ 광양시
[이통장연합뉴스] 광양시에서 생산되는 각종 채소류 등 농산물의 잔류농약에 대한 안전성이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광양시에 따르면 올해 로컬푸드직매장에서 출하되는 지역농산물의 안전성 검사에서 전체 검사 건수 중 부적합 비율이 6%로 지난해 동기간 9%에 비해 낮아졌음을 알 수 있다.

시는 지역 내 농산물 소비 증진을 위해 매달 10여 건씩 전문기관에 안전성 검사를 의뢰 실시해오고 있다.

검사결과 부적합으로 판정될 경우 해당 농가에서 출하한 전체 농산물을 전량 수거 및 폐기 처분하고, 과태료 처분과 함께 1개월간 출하를 금지하여 소비자들이 믿고 먹을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김재복 매실원예과장은 “안전한 먹거리 생산을 위해 농산물 재배 농가에 잔류농약 안전관리 및 GAP에 대한 인식을 확산시켜 소비자들의 신뢰를 더 높여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로컬푸드직매장은 지역생산~지역소비의 선순환을 통해 농가 소득 증대는 물론 소비자가 저렴한 가격에 신선한 농산물을 구매할 수 있어 지역 내뿐만 아니라 타 지역에서도 많은 소비자가 방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에서는 생산 농가에 잔류농약 허용기준에 대한 지속적인 교육을 실시하고, 신선도 유지와 상품성 향상을 위한 포장재 지원 등을 통해 소비자 신뢰제고 및 생산농가의 소득 보전에 기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